본문 바로가기

일상

돈이 전부가 아니라면




작년에 한번 보고 킵해뒀던 영상. 지금 다시봐도 꽤 동기부여가 되는 영상이다. 앨런 왓츠라는 철학자가 했던 말이라는데 이 철학자는 솔직히 누군지도, 만나본적도 없다. 다만 그가 발언한 이 내용은 적어도 내가 선택한 이 디자이너라는 직업에 대해 (본인은 매우 즐기고 있음으로) 잘한 선택이라고 자위할 수 있게 해준다. 본인의 미래를 위해 돈을 벌어둬야 하고 미래설계 등등.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 영상은 "한번뿐인 인생"에 대한 "본질"을 느끼게 해준다. 


비슷한 예로 "내일 당장 죽는다면" 혹은 "삶이 일주일밖에 남지 않았다면"이라는 이야기들도 비슷한 부류이다. 나는 지금까지의 내 인생에서 가장 잘한일을 꼽는다면 97년 추운 겨울에 우리동네 시청에 인터넷 카페가 생겼다고 방과후 미친듯이 달려가 인터넷을 접한 것과 네이버재팬의 스탭으로 응모하여 여기 일본, 도쿄로 온 것이다. 모두 우연의 기회였고, 나는 그걸 취할 수 있었는데 정말 잘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. 


최근 나는 "블라인드"라는 앱을 이용하기 시작했다. 서비스가 너무 궁금했지만, 당시 일본쪽엔 오픈되지 않아서 너무도 써보고 싶었던 서비스였다. 그런데 최근 라운지만을 이용할 수 있게 오픈되었길래 초대장을 받아 바로 써봤다. 그런데 이걸 계속 써야하는지 의문이 들정도로 게시판의 내용은 검은 오오라가 가득가득이었다. 


아 요즘 주니어들은 이런 생각을 하는구나. 시니어도 종종 보이네. 이런저런 고민들을 자유롭게 털어놓는구나. 그래. 나도 그런고민 있었어.


이런저런 생각들을 읽을 수 있다는건 좋았다. 근데, 왜 다들 돈 이야기들 뿐일까? 행복의 잣대를 연봉으로, 회사의 네임밸류로 생각하는 사람들. 그러한 글들이 꽤 눈에 띄였다. 자기네 회사 게시판에서도 이런 이야기들을 하고 있을까? 그런 생각들도 들정도로. 한마디로 와 굉장히 놀랬다고나 해야 할까. 정말 놀랬다. 그들 나름의 고민들도 있고, 다 좋은데 그게 왜 돈이어야 할까. 그렇게 부의 축적에 자위하는 인생이 과연 삶의 본질일까. 그들의 인생을 부정하고 싶은 마음은 추호도 없지만.


당신은 돈이 아니라면 뭘 하고 싶어요?


정말 묻고 싶다. 돈은 삶을 편하게는 만들어줄 순 있어도, 돈이 인생의 전부는 아니라고 나는 믿기에. 내 자식들에게도 그런 인생을 살고싶게 하고 싶지 않다. 내 아버지가 나에게 그랬듯이.


___


추가로 한가지 더 페이스북의 최연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 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어요. 저도 그냥 제가 좋아서 웹사이트를 만들기 시작했고. 그러다보니 디자이너가 되었고, 그러다보니 도쿄에서 일하고 있거든요. 이걸로 돈을 벌 수 있기 때문에 선택한 직업이 아니고, 돈을 더 받을 수 있으니까 선택한 해외취업이 아니었습니다. 이 글이, 이 동영상들이 여러분들이 뭔가 고민을 하고있을때 좋은 내용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.


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NHK의 수신료 거부방법에 대하여  (4) 2017.10.30
주제없는 글  (0) 2016.06.10
돈이 전부가 아니라면  (4) 2016.04.08
밤의 벚꽃  (0) 2016.03.31
일본에서 한국에 출생신고하기  (5) 2016.02.14
요즘 근황 (2016년 첫 포스팅)  (1) 2016.02.13
핀터레스트 도쿄 오피스 방문  (2) 2015.08.26
  • yonamjas 2016.06.24 12:49 댓글주소 수정/삭제 댓글쓰기

    진호님!
    저는 3일 전 무작정 45의 나이에 도쿄에 왔어요
    정말 막막하더라구요.
    멘탈의 붕괴라는 것이 이런거구나 하고....

    도쿄에서 살기라고 구글에서 검색을 했는데
    진호의 일본이야기!!!!

    정말 많은 힘을 얻었습니다
    긴 글을 쓰고 싶은데...

    고맙습니다.

    • 반갑습니다^^ 나이는 정말 숫자에 불과하다는 느낌이 들어요 여기선. 앞으로도 일본에서의 건승을 기원합니다!

      혹시 어떤분야에서 근무하세요? IT쪽이시라면 꼭 인사드리고 싶어요^^ 아니더라도 상관없지만요. 히힛!

      전 언제나 시부야에 있습니당~!

  • actros2641 2016.12.28 13:57 댓글주소 수정/삭제 댓글쓰기

    진호님
    우연찮게 일본에서의 혼인 신고를 구글에서 검색하다가 들어오게 됐는데
    결혼 후에 저도 아내와 함께 일본(나가사키)에서 살기로 결정했는데
    42살의 나이에 타국에서 살아가는게 한편으로는 두렵고 또 한편으로는 설레이기도합니다.
    하지만 님의 글을 읽고 그 두려움을 용기로 바꾸어 보기로 했습니다.
    님처럼 전문적인기술도 없고(저는 가구회사에서 디자인 설계를 하다가 몸이 힘들어서 약 8년전에 그만둔 상태입니다)
    해서 나가사키에서 운전으로 밥먹고 살려고 하는데 이것도 사실 결정된것이 아니라 많이 두렵지만
    늦은 나이에 도전하는 타국생활인만큼 정말로 죽을힘을 다해 나의 제2의 인생을 시작 해 볼까합니다.
    님의 포스팅에서 많은 위로를 얻고 갑니다.
    감사합니다.